대전여민회
home 오시는길 페이스북여민회 카카오스토리
로고 대전여민회 활동소개 공감 소통 이음 자료실
 
 
 

TOTAL ARTICLE : 836, TOTAL PAGE : 1 / 56
구분 일반 | 연대 | 성평등 | 희망가게 | 건강권 | 노동복지 | 자조모임 |
연대 : 대전성폭력피해청소녀 사망사건 공동대응위원회 발족 및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
 대전여민회  | 2017·09·26 15:18 | HIT : 4,806 | VOTE : 691
지난 9월 11일(월) 오전 10시 대전유성경찰서 앞에서 대전성폭력피해청소녀 사망사건 공동대응 위원회 발족 및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이 진행되었다. 대전성폭력상담소 이현숙 소장의 사회로 탁틴내일 이현숙대표의 경과보고가 있었으며 한국성폭력상담소 이미경 상담소장, 원미경 변호사, 대전여성인권지원상담소 느티나무 손정아 소장의 발언이 이어졌다.

이번 사건은 성인 남성이 어린 여학생을 이용하여 성적인 목적을 취한 성 착취이며 명백한 폭력이다. 어린 여학생이 자신의 신체 사진을 지닌 성인 어른에게 협박을 당하고 가학적인 폭력과 디지털 성범죄에 노출된 것만으로도 심각한 범죄의 피해이다.

경찰은 피해자의 호소를 경시하며 무고를 이야기하고 거짓말탐지기를 운운하며 아이를 겁먹게 했다. 가해자로부터 피해자를 보호하고 검거에 나섰어야 함에도 피해자가 죽고 나서야 범인 검거에 나섰다. 학교 또한 피해자와 가담했던 동급생과 같은 반에서 생활하게 했다. 임시로라도 가담자와 분리시켜달라는 피해자 부모의 요청에 대해 '경찰 수사가 끝나기 전까지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말로 일관 했다. 피해자 사망 후에도 경찰은 아이가 피해자가 아닌 것으로 이야기 하고 있어 망자와 유족들에게 2차 피해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 따라서 우리는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하나, 유성경찰서는 피해자와 가족에 대한 2차 피해를 중단하고 공식 사과하라.
하나, 유성경찰서는 사건의 본질을 왜곡하지 말고 신속하고 정확한 수사를 해서 진실을 밝혀라.
하나, 대전교육청은 본 사건 처리과정의 진상을 규명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발표하라.
하나, 정부는 여성폭력피해자지원체계를 재정비하고, 수사 관련자들의 전문성을 키우고 권리보장을 확실히 하도록 체계적이고 정기적인 교육을 실시하라.
하나, 언론은 추측성 선정 보도를 통한 피해자와 유가족에 대한 2차 피해를 중단하고, 사안의 핵심을 심층적으로 보도하라.
운영자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입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려요.
이하늘
<a href="http://33car.id1919.net/">33카지노</a>
<a href="http://asian.id1919.net/">아시안카지노</a>
<a href="http://casa.id1919.net/">카지노사이트</a>
<a href="http://fone.id1919.net/">F1카지노</a>

<a href="http://korea.id1919.net/">코리아카지노</a>
<a href="http://live.id1919.net/">라이브카지노</a>
<a href="http://samsam.id1919.net/">삼삼카지노</a>
<a href="http://super.id1919.net/">슈퍼카지노</a>
<a href="http://trump.id1919.net/">트럼프카지노</a>

<a href="http://vegas.id1919.net/">베가스카지노</a>
<a href="http://woori.id1919.net/">우리카지노</a>
<a href="http://world.id1919.net/">월드카지노</a>
<a href="http://mcar.id1919.net/">엠카지노</a>
<a href="http://mcsi.id1919.net/">M카지노</a>
<a href="http://theking.id1919.net/">더킹카지노</a>

18·03·26 15:11



  
836   자조모임 : 여민회 한부모 자조모임 부산 기차여행
6월 30일 토요일 오늘, 한부모 자조모임에서 부산으로 기차 여행을 떠났습니다. 이번 기차여행은 희망철도재단...
 대전여민회
18·06·30
hit : 70
vote : 17
835   일반 : 대전여민회 前공동대표 채계순 시의원 당선증 교부식
대전여민회 前공동대표이신 채계순 회원님이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비례의원에 당선되셨습니다. 지난 6월 15일 당선...
 대전여민회
18·06·29
hit : 78
vote : 23
834   성평등 : 성평등 강사 양성 과정 7기
  6월 9일 토요일 성평등 강사양성과정 7기 강의가 대전시 인권센터 교육장에서 시작되었다. ...
 대전여민회
18·06·15
hit : 416
vote : 192
833   노동복지 : 여성노동자와 함께하는 노동법 교육
5월 23일, 대전여민회 1층 여는미래에서 여성노동자를 위한 노동법 강의가 진행되었다. 대전여민회의 이사로 ...
 대전여민회
18·05·29
hit : 557
vote : 209
832   일반 : 2018 리더십워크샵
지난 5월 22일 충북 옥천의 장령산 휴양림에서 대전여민회 리더십 워크샵이 진행되었다. 본회의 대표들과 이사...
 대전여민회
18·05·29
hit : 578
vote : 221
831   자조모임 : 2018년 한부모가족의 날 행사
지난 5월 12일 서울시청 동편광장에서 한부모가족의 날 행사가 열렸다. 올해부터 제정된 5월 10일 한부모가족의...
 대전여민회
18·05·28
hit : 587
vote : 232
830   일반 : 누구나 정상회담 @대전 시즌2
4월 23일 대전여민회 1층 여는미래에서 누구나 정상회담이 열렸다. 누구나 정상회담은 시간과 장소, 형식과 규...
 대전여민회
18·04·26
hit : 1009
vote : 355
829
NO IMAGE
  성평등 : 찾아가는 인권특강 [#미투운동 이후, 한국사회 어디로 갈 것인가?] 패널 토론회
지난 4월 18일 대전광역시NGO지원센터에서 #미투운동 이후, 한국사회 어디로 갈 것인가? 패널토론회가 열렸...
 대전여민회
18·04·24
hit : 1047
vote : 345
828   일반 : 대전여민회 이사소식
지난 30차 총회를 통해 본회는 회원들에게 이사계획을 공유한 바 있다. 중촌동에서의 오래된 보금자리를 떠나...
 대전여민회
18·04·17
hit : 1158
vote : 391
827   연대 : “2018 지방선거, #미투의 외침에 응답하라!” 기자회견
4월 9일 월요일 오전 11시에 대전시청 북문 계단에서 “2018 지방선거, #미투의 외침에 응답하라!” 기...
 대전여민회
18·04·10
hit : 1207
vote : 413
826   성평등 : 2018 성평등 강사뱅크 발대식
지난 3월 21일(수) 오전 11시 30분, 대전여민회 1층 <여는미래> 에서는 2018 성평등 강사뱅크 ...
 대전여민회
18·03·26
hit : 1431
vote : 441
825   일반 : 신입 활동가 워크샵
지난 3월 23일(금) 오후 12시, 옥천의 뿌리깊은 나무로 활동가 워크샵을 다녀왔다. 3월부터 새롭게 일하게...
 대전여민회
18·03·26
hit : 1370
vote : 447
824   노동복지 : #ME TOO, 우리는 고용노동부에 할 말 있다. 고용노동부는 직장내 성희롱 근절, 주무부처로서 책임을 다하라!
오늘 3월 13일(화) 오후 11시 전국 고용평등상담실 네트워크의 주최로 서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ME TOO, ...
 대전여민회
18·03·13
hit : 2676
vote : 511
823   연대 : 2018년 <3.8 세계 여성의 날> 행사
지난 3월 4일 일요일 오후 12시부터 서울 광화문에서 3.8 세계 여성의 날 행사가 개최되었다. 전국의 여성...
 대전여민회
18·03·13
hit : 2675
vote : 503
822   일반 : 2017 대전여민회 30주년 기념.후원행사 '처음처럼, 새롭게!!'
지난 12월 13일(수) 저녁 7시, 대전오페라웨딩홀 2층 라임홀에서 2017 대전여민회 30주년 기념·후원행...
 대전여민회
17·12·29
hit : 4027
vote : 606
1234567891056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